작성일 : 15-06-25 13:41
카센터, 장례식장도 6월 2일부터 현금영수증 의무발급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2,224  

[카센터, 장례식장도 6월 2일부터 현금영수증 의무발급]

 

자동차 수리 또는 부품 판매업자, 전세버스, 장례업자도 현금영수증을 의무적으로 발급해야 한다.

10만원이상 거래 시 현금영수증을 발급하지 않으면 거래금액 절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국세청은 “지난 2월 소득세법 시행령이 개정되어 자동차 종합(전문)수리업, 자동차 부품 판매업,

전세버스 운송업, 장의관련 서비스업 등이 현금영수증 의무발행업종에 추가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해당 사업자는 오는 6월1일까지 현금영수증가맹점에 가입해야 한다.

올해 2월4일 이후 개업했다면 개업한 달의 말일부터 3개월 내로 가입하면 된다.

기한 내에 가맹점에 가입하지 않으면 미가입 기간 중의 수입금액의 1%를 미가맹 가산세로 내야 한다.

현금영수증 의무발급업종은 거래 건당 10만원 이상의 거래대금을 현금으로 받는 때마다 발급해야 한다.

이를 위반할 경우에는 해당 거래대금의 50%가 과태료로 부과된다.

 

거래상대방의 인적 사항을 모르거나 현금영수증 발급을 요구하지 않는 경우에도

국세청 지정코드(010-000-1234)로 거래 5일 이내에 현금영수증을 발급해야 한다.

특히 소비자와 ‘현금거래 및 가격할인’을 조건으로 현금영수증을 발급하지 않기로 합의한 경우에도

현금영수증 발급의무 위반에 해당되므로 주의해야 한다.

 

한편, 현금영수증 발급의무 위반사실을 신고하면 신고금액의 20%를 포상금으로 받을 수 있다.

현금영수증을 받지 못한 소비자는 거래일로부터 5년 내에 현금영수증 미발급 사실을 신고할 수 있다.

거래 사실을 확인할 수 있는 ‘계약서, 영수증, 무통장입금증’ 등의 증명서류를 첨부하면 된다.

포상금 한도는 거래 건당 100만원이고, 동일인에게 연간 500만원까지 지급된다.

국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7월부터 현금영수증 발급의무금액이 30만원 이상에서 10만원 이상으로 인하되면서

미발급 신고 건수가 급증하는 추세다. (‘13년 2,122건 → ‘14년 6,296건)

 

특히 거래 직후에는 미발급 사실을 신고하지 않았다가 연말정산 소득공제 등을 목적으로 일정 기간이 경과한 후

신고하는 사례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세청 한경수 전자세원과장은 “신용카드는 소득공제율이 15%이지만 현금영수증은 30%로 더 높은 소득공제혜택을

받을 수 있는 만큼 일상생활에서 현금영수증 발급에 적극 참여를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